경찰, '마약의혹' 비아이 재수사 검토
부실수사 의혹은 부인
경찰 "A씨 진술 변화 있을 경우"
경찰 마약 의혹 비아이 재수사 검토 … "진술에 변화 있을 경우에만"

과거 마약을 구매했다는 의혹이 일자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에서 탈퇴한 비아이(본명 김한빈·23)에 대한 경찰의 재수사가 검토되고 있다.

12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김 씨와 마약구매와 관련한 카카오톡 대화를 나눈 A 씨를 접촉해 (과거에 했던) A 씨의 진술에 변화가 있을 경우 김 씨에 대한 재수사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인터넷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이날 오전 A 씨와 김 씨가 마약과 관련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추정되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하며 김 씨의 마약구매 의혹을 제기했다.

A 씨는 지난 2016년 8월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용인동부경찰서에 긴급체포된 인물이다. 경찰은 당시 조사 과정에서 A 씨가 김 씨와 마약구매와 관련해 대화한 카카오톡 메시지를 확보했다.

당시 A 씨는 이에 대해 "김 씨가 마약을 구해달라고 한 것은 맞지만 그에게 전달하지 않았고 함께 마약을 하지도 않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 씨가 김 씨의 마약구매를 부인하자 김 씨에 대한 별다른 조사 없이 A 씨와 A 씨에게 마약을 건넨 판매자만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1차 피의자 신문에서 휴대폰 속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사실이라 인정하면서 비아이의 요구로 LSD 10장을 그의 숙소 근처에 전달했다고도 진술했다. 그러나 3차 피의자 신문에서 '김한빈이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고 진술을 바꿨다.

이 과정에서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A씨에게 변호사를 붙여주고, 수임료를 내주며 진술 번복을 요구하는 등의 개입을 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진 상태다.

이후 3년 가까이 지난 상황에서 당시 경찰의 수사가 부실했다고 지적하자 경찰은 재수사 검토 입장을 밝힌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다만, "당시에는 A 씨 진술 외에 김 씨의 의혹을 확인할 객관적 증거를 찾기 어려워 김 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지 못했다"며 부실수사를 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조만간 A 씨를 접촉해 A 씨가 김 씨에게 마약을 건네지 않았다는 기존 주장을 번복하거나 2016년 당시와 사실관계가 달라진 부분이 있을 경우 재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한편 김 씨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이 사실이지만 겁이 나고 두려워 (마약을) 하지도 못했다"며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리고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하다"고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관리 책임을 절감하고 있다"면서 방출을 선언했다.

올해만 해도 버닝썬 논란에 휘말린 승리에 이어 두번째 소속사 퇴출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