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 미검증 중국산 전기 빨래건조대 22만대 불법수입

안전인증을 거치지 않아 감전이나 화재 우려가 있는 중국산 전기 빨래건조대 22만대를 불법 수입한 업체가 검찰에 고발됐다.

부산본부세관은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중국산 전기 빨래건조대 22만대(시가 267억원)를 불법 수입해 유통한 A사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아파트 베란다 천장에 설치되는 전기 빨래건조대는 송풍 건조, 조명, 높낮이 조절 기능을 갖춘 전기용품이다.

전기 모터와 배선 회로기판 등이 내장돼 감전, 화재, 전자파 노출 등 우려가 있어 전기생활용품 안전법, 전파법 등에 따라 수입 시 반드시 안전인증과 전자파 적합등록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A사는 안전인증과 적합등록에 품목당 400만∼600만원의 경비가 발생하고, 검사에 오랜 기간이 소요되자 이 과정을 생략했다.

A사는 이렇게 수입한 제품을 신축 중인 고급 아파트 등 공동 주택을 건설하는 현장에 대량 납품했다.

건설사에는 수입 제품과 관련 없는 국내 생산 제품의 안전인증서를 제출해, 적법하게 인증을 받은 제품인 것처럼 위장했다.

부산본부세관 관계자는 "국내에서 정상적으로 안전인증 등을 받은 전기 빨래건조대에는 'KC 마크'와 함께 안전인증과 전자파 적합성 평가 표시가 있어 구매시 마크 부착 여부를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