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연, 오늘도 선방 (사진=연합뉴스)

이광연, 오늘도 선방 (사진=연합뉴스)

"프리킥 때 (이)강인이와 눈이 맞았습니다. 강인이가 패스를 잘 넣어줘서 골을 쉽게 넣었습니다."

한국 축구의 역대 첫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 티켓을 확정한 결승포의 주인공 최준(20·연세대)은 승리의 공을 이강인(18·발렌시아)에게 돌렸다.

최준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2019 FIFA U-20 월드컵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받아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결승골을 꽂아 '정정용호'의 사상 첫 결승행을 이끌었다.

최준은 남은 경기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에 대해서 "솔직히 4강에서 힘들지 않을까 했다. 하지만 모두 열심히 뛰고 응원했다. 그 덕분에 4강을 넘어 결승까지 갔다"며 "우리 팀은 누가 뛰어도 큰 차이가 없다. 쥐가 나도 끝까지 뛴다는 얘기만 한다"고 말했다.
 U-20 대표팀 이광연 골키퍼가 김대환 골키퍼 코치의 등에 업혀 포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U-20 대표팀 이광연 골키퍼가 김대환 골키퍼 코치의 등에 업혀 포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경기에서는 특히 골키퍼 이광현의 활약이 빛났다.

이광연은 이날도 선방을 쏟아내며 무실점 수비를 해냈다. 특히 경기 막판 연속 선방이 백미였다.

이광연은 후반 추가시간 선방에 대해 "내가 막긴 막았지만 앞에서 선수들이 각을 잘 좁혀줘서 슈팅이 막기 편하게 온 것 같다. 어려운 볼이기 했지만 정말 간절했다. 그 덕분에 잘 걸린 것 같다"고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해외 해설자들도 이광연의 선방에 "판타스틱 코리아 골키퍼"를 연호했다.

이강인은 준결승전 전반 39분 프리킥 때 상대의 허를 찌르는 기습적인 패스로 최준의 결승골 발판을 놨다. 이번 대회 총 1골 4도움째다.

이강인은 의무 차출 규정이 없는 대회인 U-20 월드컵 출전 자체가 불투명했을 때 스페인까지 날아가 구단과 논의하는 등 대표팀 합류를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은 정정용 감독에게 "못 잊을 감독님, 완벽한 분"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광연  '오늘밤 주인공은 나야 나!' (사진=연합뉴스)

이광연 '오늘밤 주인공은 나야 나!' (사진=연합뉴스)

태극전사들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역대 첫 U-20 월드컵 우승을 다툰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