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조작 의혹' 범 LG家 3세 인터폴 적색수배

주가조작 등 혐의를 받으며 해외 도피 중인 범LG가(家) 3세 구본현(51) 씨에게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적색수배가 내려졌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인터폴은 자본시장법 위반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혐의를 받는 구씨에 대해 심사를 거쳐 최근 적색수배를 내렸다.

구씨는 코스닥 상장사인 통신 단말기 제조업체 A사와 게임개발업체 B사를 무자본으로 인수한 뒤 허위 공시를 통한 주가 부양으로 140억여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227억여원 상당을 횡령·배임한 혐의도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1월 구씨가 연관된 수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구씨는 그보다 한 달여 앞서 네덜란드로 출국한 뒤 현재까지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구씨의 여권을 취소하고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구씨는 현재 기소중지 상태다.

구씨와 같은 혐의를 받는 A사 전직 임원 3명은 이미 재판에 넘겨졌다.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조카인 구씨는 2007년 신소재 전문기업을 인수하면서 주가를 조작해 부당이득 139억원을 챙긴 혐의 등으로 기소돼 2012년 대법원에서 징역 3년형이 확정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