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이 2019 U-20(20세 이하) 월드컵 4강전에서 에콰도르를 꺾고 사상 처음으로 결승전에 올랐다.

태극전사들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역대 첫 U-20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다음은 대표팀 선수 이강인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좋은 경기하고 결승으로 가게 돼 기쁘다. 형들도 폴란드에 오래 있으면서 많이 뛰어서 힘들었을 텐데, 끝까지 열심히 뛰어줘서 고맙다."

▶골 상황 때 순간적인 판단이 돋보였다.

"그런 것보다는 팀에 도움이 될 수 있어서 기쁘다. 제가 잘 줬다기보다는 준이 형이 잘 넣은 거다."

▶후반 교체되기 전 감독이 몸 상태를 물었다고 들었다.

"감독님이 제가 빠지는 게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해서 빼신 것 같다. 저는 팀에 도움이 된다고 하면 감독님 말을 들을 뿐이다. 주고받은 대화에 대해선 말하기가 애매하다."

▶이번 대회 전 우승을 목표로 삼았을 때 회의적 시선이 많았는데.

"2년 간 형들, 좋은 코치진과 함께하면서 잘 준비했다. 하던 대로 집중하면서 간절히 하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팬들의 관심이 정말 크다. 하고 싶은 말 있나.

"이렇게 응원해주시고, 믿어주셔서 감사하다. 저희는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 하고 우승하려고 노력하겠다."

▶인성도 갖췄다는 칭찬이 많다.

"그건 제가 답할 만한 것은 아닌 것 같다. 그냥 형들이 저를 많이 도와주셔서 감사할 뿐이다."

▶나이에 비교해서 큰 경기 경험이 많은데, 이번 결승전은 어떤 의미가 있나.

"이기면 우승할 수 있으니 특별하다. 저와 형들, 코치진, 국민께 이번 결승은 역사적인 날이 될 것 같다. 중요한 경기, 역사적인 날에 좋은 성적을 내고 이기면 좋겠다."

▶감독에 대한 관심도 높다. 정정용 감독에 관해 얘기한다면.

"선생님이 저희에게 배려도 많이 해주시고, 스페인에서 힘들 때 클럽과 얘기도 해주셨다. 완벽한 분인 것 같다. 폴란드에서도 배려 많이 해주시면서 훈련에 집중하게 해 주셨다. 못 잊을 감독님이다.

▶네덜란드 아약스 이적설도 나왔는데.

"지금은 대회에 집중하고 있어서 듣지 못했다. 월드컵 끝나고 가면 알 수 있을 것이다. 어떻게든 될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