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영 롯데쇼핑 상무, '세계 AI 여성리더' 선정

IBM이 선정한 ‘세계 AI(인공지능) 부문 여성 리더’에 김혜영 롯데쇼핑 상무(사진)가 이름을 올렸다. IBM은 올해 처음으로 전 세계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AI 기술을 활용, 사업 혁신과 성장을 주도한 ‘AI 부문 여성 리더’ 40인을 선정해 12일 발표했다.

클라우디아 폴링크 독일 도이치텔레콤 AI 총괄, 교카 나카가와 일본 혼다 수석엔지니어, 미국의 크리스틴 가바드 오토데스크 프로젝트매니저, 이메이 구오 모건스탠리 글로벌리서치 테크놀로지 총괄 등이 선정됐다.

김 상무는 롯데쇼핑에서 AI와 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온·오프라인 커머스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있다. 롯데쇼핑이 2017년 말 선보인 IBM AI ‘왓슨’ 기반의 맞춤형 쇼핑 어드바이저 ‘샬롯’이 대표적이다. 롯데그룹은 이를 롯데마트 롯데홈쇼핑 등 롯데그룹의 전 유통 계열사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김 상무는 롯데그룹 전체의 AI 추진 전략도 수립해 그룹사의 AI 도입을 지원하고 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