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이여사, DJ 고난받았을 때 日국민 도와준 것 감사해하셔"
하토야마 전日총리 "이희호 여사 유언대로 한반도평화 이뤄지길"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는 12일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조문하고 "여사님의 유언대로 한반도의 평화가 이뤄지고 국민들께서 여사님을 오랫동안 사랑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날 오후 4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아 고인을 기리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이 여사의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은 이낙연 국무총리는 하토야마 전 총리를 빈소에서 맞이한 뒤 빈소 옆 접견실에서 하토야마 전 총리와 25분가량 대화를 나눴다.

이 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하토야마 전 총리가 이 여사님의 비보에 대해 조의를 표하셨다"며 "저는 조문을 해주신 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고 말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남북한이 모처럼 연 평화의 길이 흔들림 없이 펼쳐지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이 총리가 전했다.

이 총리는 또한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여사님께서 가장 고난을 받으셨을 때 일본 국민과 재일동포들께서 도와주신 데 대해 (이 여사께서) 생전에 고마워하셨다는 인사를 제가 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김 전 대통령께서 사형 선고를 받으셨을 때 일본의 양심 있는 국민들과 재일동포들이 구명운동 해주신 것과, 국내에서 군사정부 시절에 언론이 심하게 제약받았을 때 김 전 대통령의 동정이나 주장이나 생각을 국내에선 잘 보도하지 않았으나 일본 언론이 보도해주신 데 대해 생전에 고맙게 생각하셨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총리는 '하토야마 전 총리와 최근의 한일 관계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었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특별한 이야기가 없었다"고 답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민주당 정권이 집권했던 2009∼2010년 총리직을 맡았으며, 최근 본인의 저서 출판을 기념해 한국을 방문 중이던 차에 이 여사의 부음을 듣고 조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