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부터 임단협 재협상…13일부터 2교대 정상근무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르노삼성차 노조가 파업 선언 8일만인 12일 오후 3시 30분 파업을 철회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전환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난항으로 지난 5일 오후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회사 측도 12일 야간 근무조 운영을 중단하며 부분직장폐쇄로 응수했다.

회사 측이 부분직장폐쇄에 나서자 전체 출근률 69.0%, 노조원 정상 출근률 66.2%를 기록하는 등 노조원들의 노조 집행부 파업 지침 거부가 늘어나며 파업 유지가 어려워졌다는 평가다.

노조가 파업을 철회함에 따라 르노삼성차 회사 측도 부분직장폐쇄 조치를 풀고 13일부터 주·야간 2교대로 정상 운영할 예정이다.

노사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임단협 재협상에 나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