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방환경청으로부터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 선정
유해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남부발전 안동발전본부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 안동발전본부가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에 선정되며 안전관리 으뜸 사업장의 면모를 이어갔다.

남부발전은 지난 11일 안동발전본부(본부장 이기우)가 대구지방환경청에서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으로 선정됐다.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 제도는 화학물질 관리능력이 우수한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해 기업의 준법의욕 고취 및 지역사회의 화학물질에 대한 심리적 불안감 해소에 기여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전국에선 처음으로 대구지방환경청 주관으로 실시된 이번 안심사업장 평가는 대구·경북지역내 유해화학물질 영업허가 사업장 중 2015년 이후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및 화학사고 이력이 없는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시됐다.서류심사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외부심사단의 현장평가를 통해 유해화학물질 관리능력이 우수한 5개 기업이 선정됐다.

그 결과 안동발전본부는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철저한 취급관리와 교육 시행으로, LG전자 구미1공장 등 5개 업체와 함께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에 선정되는 영광을 누렸다.

이번 안심사업장 선정으로 안동발전본부는 향후 3년간 자율점검 사업장으로 지정돼 정기점검 면제와 지정기간 중 화학물질관리법 위반사항 발생에 따른 과태료(과징금) 처분 시 감경기준 적용 등의 인센티브를 받게 됐다.

안동발전본부는 ’안전 최우선 사람이 우선이다’ 회사의 경영이념 아래 체계적인 안전관리와 신속한 비상대응으로 공정안전관리(PSM) 이행상태 평가에서 최고등급(P)을 획득한 데 이어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으로 선정됨에 따라 안전분야 2관왕을 달성하게 돼 발전소 안전관리의 귀감이 됐다.

이기우 안동발전본부장은 “이번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 선정을 계기로 앞으로도 철저한 유해화학물질 관리를 통해 단 한 건의 화학사고도 발생하지 않는 안전사업장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해 지역사회로부터 신뢰받고 모범이 되는 기업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