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의혹' 비아이, 팀 탈퇴 선언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
"두려워 안했지만 잘못된 언행 반성"
비아이 마약 의혹에 팀 탈퇴 /사진=인스타그램

비아이 마약 의혹에 팀 탈퇴 /사진=인스타그램

아이콘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마약 의혹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하며 팀 탈퇴를 선언했다. 하지만 마약 투약은 하지 않았다고 암시했다.

12일 비아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선 저의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썼다.

이어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 했다"라고 말했다. 마약에 대한 호기심은 있었지만 실제 투약은 하지 않았다는 늬앙스다.

비아이는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비아이 마약 의혹

비아이 마약 의혹

앞서 이날 디스패치는 비아이 마약 의혹이 담긴 카톡 대화를 보도했다. 2016년 4월 비아이가 지인을 통해 LSD 구입을 문의하는 내용의 대화였다.

비아이는 지인에게 "너 아직도 그거 해?", "피는 거 말고", "그건 얼마면 구해", "엘(LSD)은 어떻게 하는거야?", "나 한번에 많이 사 놓을까?", "10개 살지 아님 100만원어치 살지 고민 중", "대량구매는 디씨 안되냐고 물어봐", "그거 평생 하고 싶다. 센거야?"등의 질문을 해 마약 구매 의사를 전했다.

그해 8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된 비아이 지인은 대화 내용이 사실임을 인정하고 비아이에게 LSD 10장을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3차 피의자 조사에서 비아이 지인은 비아이에게 LSD를 전달하지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디스패치는 비아이의 마약 의혹에 대한 진술과 카톡을 경찰이 확보했지만 그 어떤 조사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YG 엔터테인먼트 측은 비아이와 2016년 마약 사건은 무관하며 YG는 2개월에 1번씩 미국에서 간이 마약 진단 키트를 구매해 자체적으로 약물 반응 검사를 하고 있고, 아이콘 역시 소변검사를 거쳤으며 어떤 멤버도 양성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비아이 마약 의혹

비아이 마약 의혹

비아이 마약 의혹 입장 전문

김한빈입니다. 우선 저의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 했습니다.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합니다.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합니다. 다시 한 번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