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 구매 및 사용 의혹
비아이 "너랑 해봤으니까" 마약류 구매 의혹
YG 측 "약물 양성 반응 없어"


YG엔터테인먼트 아이콘의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마약 의혹에 휘말렸다.

12일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2016년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 LSD를 구매한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2016년 8월 대마초, LSD 등을 불법 사용한 정황이 있으나 경찰 소환 조사를 받지 않았다.

공개된 대화에서 비아이는 "난 천재 되고 싶어서 하는 것이다", "사실 매일 하고 싶어. 근데 비싸"라며 초강력 환각제인 LSD 구매에 대한 관심을 표했다. 또 그는 마약류 위반 피의자인 A씨에게 "너랑은 같이 해봤으니까 물어보는 것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수차례 할인을 받을 수 있는지 묻기도 했다.

앞서 A씨는 2016년 8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서울 자택에서 긴급 체포됐다. 경기 용인 동부경찰서는 A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비아이와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확인했다.

A씨는 1차 피의자 신문에서 휴대폰 속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사실이라 인정했다. 비아이의 요구로 LSD 10장을 그의 숙소 근처에서 전달했다고도 진술했다. 매체는 마약딜러 C씨의 체포 과정에서 나온 고객 명단에도 비아이의 이름이 등장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 같은 정황에도 불구하고 경찰이 비아이를 소환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말말말|비아이 마약 의혹 … "이쯤되면 YG가 아니라 마약엔터테인먼트"

경찰 측은 A씨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진술을 번복해서 조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A씨는 3차 피의자 신문에서 '김한빈이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고 말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해당 매체는 YG 측이 초범으로 불구속 입건된 A씨에게 변호사를 붙여줬고, 수임료를 내주며 진술 번복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에 YG 측은 비아이와 2016년 마약 사건은 무관하며 YG는 2개월에 1번씩 미국에서 간이 마약 진단 키트를 구매해 자체적으로 약물 반응 검사를 하고 있고, 아이콘 역시 소변검사를 거쳤으며 어떤 멤버도 양성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앞서 박봄은 2010년 국제우편을 통해 마약류로 분류되는 암페타민이 함유된 에더럴 82정을 국내로 배송하다 적발돼 입건유예 처분을 받았다. 이후 잠정적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박봄은 최근 신생 기획사와 손을 잡고 가요계에 복귀했다.

박봄 소속사 대표는 "박봄 씨가 과거에 약을 복용했던 것은 미국 FDA의 승인이 난 에더럴이라는 약이었다다"라며 "박봄 씨가 한국에서 반입이 안 된다는 사실에 무지해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늘 얘기했다. 앞으로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에더럴에 함유된 암페타민은 각성제의 일종으로, 매우 강력한 중추신경 흥분제다. 대뇌피질을 자극해 사고력, 기억력, 집중력을 순식간에 향상시키고 육체활동량도 증가시킨다. 하지만 이 약품은 국내에서 마약품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복용이 금지돼 있다.

YG 소속 그룹 빅뱅의 탑은 대마초를 피우다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았다.

빅뱅 멤버가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것은 지난 2011년 지드래곤(권지용)에 이어 두번째다. 당시 지드래곤은 대마초인줄 몰랐다고 혐의 사실을 부인했다.

지난 3월에는 YG 소속 작곡가 쿠시(35.본명 김병훈)가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유죄를 선고받았다.

네티즌들은 YG 소속 가수들의 잇따른 마약 의혹에 "이정도면 마약 소굴인데, 왜 경찰이 수사 안하냐", "세상에 대박. YG 소속 연예인 전부 다 검사해야 하는 거 아닌가?", "비아이보다 승리보다 더 나쁜건 누군지 아냐? 경찰이다. 사회에서 경찰을 신뢰할수 없다는게 얼마나 슬픈 일인건지. 돈을 많이 벌고 싶다거나 연예인과 친하게 지내고 싶었거나 했으면 다른 직업을 찾았어야지. 맨날 자기들끼리 대충 내사종결", "미안하지만 이하이, 악동뮤지션 불매하자. 그래야 가수들이 기를 쓰고 와이지를 나오려고 하지. 그들을 구하는 방법은 불매다", "마약을 했다~우리가 만나~지우지 못할 카톡을 했다~", "YG는 마약엔터테인먼트 회사인가"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