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가필수의약품 36개 추가지정
총 351개 의약품 국가가 관리·안정적 공급
국가필수의약품 36개 추가 지정 / 자료이미지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무관)

국가필수의약품 36개 추가 지정 / 자료이미지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무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36개 의약품을 국가필수의약품으로 추가 지정했다.

12일 식약처는 결핵 치료제인 '이소니아지드 주사제' 등의 36개 의약품을 국가필수의약품으로 추가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가필수의약품은 총 351개가 되었다.

이번에 새로 지정된 의약품은 결핵 치료제 3가지, 말라리아 치료제 7가지, 법정 감염병 치료제 20가지, 재난대응 및 응급의료용 약 1가지, 지정 감염병 치료제 5가지 등 총 36가지 품목이다.

현재 국가필수의약품은 총 351개로 항생제 50개, 응급 해독제 32개, 예방백신 32개, 항암제 24개, 결핵 치료제 23개, 말라리아 9개, 기초수액제 8개 등이다.
국가필수의약품 36개 추가 지정 / 사진 = 식약처 제공

국가필수의약품 36개 추가 지정 / 사진 = 식약처 제공

국가필수의약품은 질병 관리, 방사능 방재 등 보건의료를 위해 필수적이지만 시장 기능만으로는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어려워 보건복지부와 식약처가 지정해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의약품이다.

한편, 식약처는 국가필수의약품 공급 상황을 지속해서 모니터해 공급 중단 우려가 있을 경우 특례 수입하거나 행정 지원하고있으며 필수의약품의 국내 자급기반 구축 마련에도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