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 외국인관광객 역대 최다 1400만명 돌파 예상"

박원순 서울시장은 올해 서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역대 최다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 시장은 11일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 출석해 답변하면서 "외국인 관광객은 올해 1천4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서울의 외국인 관광객은 현재 세계 7위 수준"이라며 "2016년 1천360만명 선까지 왔다가 '사드 사태'로 약간 줄었지만, 올해 늘어나고 있다.

지금까지의 추세를 토대로 추계를 내고 있는데 이 정도 속도면 사상 최다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서울 인구가 줄고 있지만, 인구가 많은 것이 선진도시의 핵심 요소는 아니고 생활인구는 오히려 늘고 있다"며 "외국인 관광객도 늘어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또 "그런 과정에서 공항 다변화나 김포공항 역할 증대도 필요하다"며 "김포공항과 그 주변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등에 대해 2억6천만원을 들여 용역을 시행 중이고 올해 안에 결론이 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2016년 기록한 1천357만명이 지금까지 가장 많았던 수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