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자, 지역 비하 발언 논란
홍자, 행사 중 "전라도 사람들 뿔 나 있는 줄"
"성원 보내줘 힘나고 감사" 고마움 전하기도
홍자, 지역비하발언 논란 /사진=홍자 인스타그램

홍자, 지역비하발언 논란 /사진=홍자 인스타그램

가수 홍자가 한 행사에서 남긴 전라도 관련 발언으로 인해 지역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행사 무대에 올라 축하공연을 선보였다.

이날 '비나리'로 무대를 연 홍자는 노래를 마친 후 관객들과 대화를 나눴다. 그는 "'미스트롯'을 하고 나서 전라도 행사는 처음 와본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송가인이 경상도에 가서 울었다"면서 "내가 그 마음을 알 것 같다.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고 그럴 줄 알았는데 여러분들이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셔서 너무 힘이 나고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자는 "전라도에 자주 와도 되겠냐"고 물었다. 이에 관객들이 호응하자 그는 "감사하다. 우리 외가는 전부 전라도다. 낳아주신 분, 길러준 분이 다 내 어머니이듯이 경상도도 전라도도 다 나에게는 같은 고향이다"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이 뒤늦게 알려지기 시작하면서 일부 네티즌들은 홍자가 지역 비하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말의 흐름 상 홍자가 감사함을 표하고 있기 때문에 비하로 보는 것은 다소 지나치다는 반응도 있다.

홍자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트롯'에 출연해 3위를 차지하며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