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방송화면 캡쳐

사진=SBS방송화면 캡쳐

'경찰 뺑소니 사건'이 논란이 되고 있다. 경남 통영의 한 경찰관이 주차하다 차를 들이받고도 아무런 조치 없이 가버린 것.

10일 통영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정오께 A 순경은 무전동 한 교회 주차장에 순찰차를 주차하던 중 이미 주차되어 있던 승용차의 앞범퍼를 들이받았다.

A 순경은 차에서 내려 피해 승용차의 앞·뒤를 살펴본 뒤 아무런 조처 없이 자리를 떴다. A 순경은 피해 승용차 앞 유리에 차주의 연락처가 적혀 있었으나 전화하지 않았다.

이후 차가 긁힌 것을 본 차주가 인근 폐쇄회로TV를 통해 사고를 파악한 뒤에야 A 순경은 동료 경찰들과 함께 차주를 찾아가 사과했다.

이 사고로 피해 승용차는 범퍼 앞부분이 긁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A 순경에 대한 징계 등을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