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사용장애, 실제 존재하는 질병…무모한 비방 중단해야"
보건의학 5개 학회 "WHO 게임사용장애 질병 분류 지지"

보건의학 단체들이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사용장애'(Gaming disorder)를 새로운 국제질병분류체계에 포함한 것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대한예방의학회,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한국역학회 등 보건의학 5개 학회는 10일 WHO 질병분류체계 지지 성명을 냈다.

이들은 게임사용장애의 질병분류에 대해 "그동안 축적된 게임의 중독적 사용에 따른 기능손상에 대한 건강서비스 요구를 반영한 적절한 결정"이라며 "WHO 총회에서 국제질병분류체계 11판(ICD-11)이 만장일치로 승인된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게임업계와 일부 정부 부처 등이 본질과 무관하게 '게임과 게임산업 전반의 가치에 대한 찬반'이라는 과장된 흑백논리에 근거한 소모적 공방을 주도하고 있다"며 "무모한 비방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게임사용장애는 도박장애, 알코올사용장애와 같이 뇌 도파민 회로의 기능 이상을 동반하며 심각한 일상생활 기능의 장애를 초래하는 실제 존재하는 질병이라는 게 5개 학회의 공통된 지적이다
특히 두뇌 발달 과정에 있는 소아청소년기는 이러한 중독문제로 인하여, 언어 발달, 학업, 놀이, 교우관계에서 균형 잡힌 성장과 발달이 저해되는 폐해가 크다고 우려했다.

또 게임사용장애를 질병으로 분류했다고 해서 게임 이용자를 모두 환자로 보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들은 "게임사용장애는 복합적 요인에 의해 발생하는 정신행동 장애 상태를 지칭한다"며 "대다수의 건강한 게임사용자를 잠재적 환자로 낙인찍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WHO 결정에 대한 비판은 왜곡된 사실관계와 극단적 과장"이라며 "이미 게임사용장애에 관한 50여개의 장기추적연구와 1천편 이상의 뇌기능연구 등 확고한 과학적 근거가 나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왜곡된 주장으로) 의학적 도움을 필수로 하는 다수의 게임사용장애 당사자와 가족이 치료의 기회를 놓치고 증상이 더욱 악화하지 않을까 심히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