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여 만에 경찰 출석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왼쪽 두 번째)이 지난 3~4월 국회 앞 집회에서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로 7일 경찰조사를 받기 전 서울 영등포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당한 투쟁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왼쪽 두 번째)이 지난 3~4월 국회 앞 집회에서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로 7일 경찰조사를 받기 전 서울 영등포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당한 투쟁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지난 3~4월 국회 앞에서 경찰을 폭행하고 국회에 진입한 불법 시위에 대해 “정당한 투쟁”이라고 7일 주장했다. 그는 이날 조사를 받기 위해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하면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시위는)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이라는 악순환에 빠진 한국 사회에 반드시 필요한 투쟁이었다”며 “민주노총의 사회적 책임과 위원장의 임무를 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집회 과정에서 벌어진 불법행위에 대한 언급은 따로 하지 않았다.

이날 함께 기자회견에 나온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노동조합이 노사 관계를 원만하게 풀려고 노력하는데 그 노동조합들을 책임지는 민주노총 위원장에게 공식적으로 수사를 요청한 것에 분노를 참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명환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구속된 민주노총 간부들을 석방하고 시간당 최저임금 1만원 등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국민과 약속한 정책을 책임질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측은 김 위원장의 경찰 조사 결과 등을 참고해 7월3일 예정된 공공부문 비정규직 철폐 총파업의 방향을 ‘문재인 정부 규탄 대정부 총파업’으로 바꾸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27일부터 4월 3일까지 민주노총이 연 집회에서 조합원들이 경찰의 차단벽을 뚫고 국회 경내에 진입하는 등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민주노총 조합원 74명을 피의자로 특정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민주노총이 불법행위를 사전에 공모한 정황을 확인하고 지난달 민주노총 간부 3명의 구속영장을 발부받았다. 경찰은 김 위원장에 대해 구속영장 신청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