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차원 진상조사 등 촉구

강정마을회는 7일 제주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벌어진 탈·불법과 인권침해 행위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사과와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강정마을회 "제주해군기지 인권침해·불법 사과하라"

강정마을회는 이날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 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수많은 인권침해가 있었고, 그 배후에 여러 불법이 있었음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마을회는 "진상조사위원회는 조사 결과에 따라 정부와 제주도의 공식 사과와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를 요청했다"며 "정부는 해군, 국가정보원, 기무사, 경찰, 해경, 제주도 등을 조사할 수 있는 진상조사위를 구성해 아직 밝혀지지 않은 부분까지 명백히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해군은 스스로 탈·불법 행위와 여러 가해 사실들을 밝히고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공식 사과해야 하며, 제주도와 도의회 역시 사과해야 한다고 마을회는 주장했다.

마을회는 "진실은 밝히되 용서한다는 정신으로 우리의 아픔을 승화하고자 한다"며 "앞으로 주민공동체 회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는 강정 해군기지 건설 사건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진상조사위는 정부에 주민 의사를 무시하고 물리력을 동원해 해군기지 유치 및 건설을 강행한 점에 대한 사과를 촉구했다.

또한 여러 국가기관의 부당한 행위에 대한 진상 규명, 공공사업 추진 시 갈등을 조정하고 중재하는 법적·제도적 장치 마련 등을 권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