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영종학부모연대 등 영종도 시민사회단체들이 5일 '적수사태'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인천시청에서 열고 있다. 강준완 기자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영종학부모연대 등 영종도 시민사회단체들이 5일 '적수사태'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인천시청에서 열고 있다. 강준완 기자

지난달 30일 인천 서구의 일부 아파트단지에서 시작된 붉은 수돗물(적수·赤水)이 8일째 계속되면서 정확한 원인규명을 위해 정부차원의 조사가 시작된다. 인천시는 인천보건환경연구원, 시민단체, 수질전문가 등으로 구성해 지난 5일까지 실시한 민관합동조사를 정부차원의 현장조사로 확대한다고 6일 발표했다.

정부원인조사반은 인천시의 요청으로 환경부 5명, 한강유역환경청 2명, 국립환경과학원 1명, 한국환경공단 4명, 한국수자원공사 5명, 학계 1명 등 분야별 전문가 4개팀 18명으로 구성됐다. 조사반은 7일부터 서울 풍납취수장부터 인천 서구와 중구 등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고 신고한 가정집 수도꼭지까지 조사한다. 인천시 관계자는 “조사반은 수계전환 절차 및 방법의 적정성, 관망 유지관리 실태, 피해유형 분석, 주요민원 사례, 수질분석 등을 시행한다”고 말했다.
이번 인천시 적수 사태는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에서 단수 없이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수돗물 ‘수계전환’을 실시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인천시는 수돗물 공급체계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관로의 수압 변동 때문에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떨어져나와 이물질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서구 지역에만 8500여가구가 적수 피해를 봤고, 65개 초·중·고는 4일부터 자체급식을 중단했다.

지난 5일에는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중구 영종도까지 붉은 수돗물사태가 확산되면서 주민들이 기자회견을 갖는 등 강력 반발하고 있다. 서구의 검단·검암맘, 중구의 영종국제도시총연합 커뮤니티 사이트 등에서는 완전한 조사가 끝나기 전까지 붉은 수돗물을 식수로 사용하면 안된다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유아가 있는 가정에선 깨끗한 물을 찾아 서울이나 경기도에 있는 부모집으로 피난했다는 사연도 올라왔다.
인천 영종국제도시 주민이 5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붉은 수돗물이 나오는 증거 사진을 기자들에게 보여주고 있다. 강준완 기자

인천 영종국제도시 주민이 5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붉은 수돗물이 나오는 증거 사진을 기자들에게 보여주고 있다. 강준완 기자

반면 인천국제공항은 수돗물이 인천시 공촌정수장에서 영종도로 넘어오면서 공항내 주배수지와 각 건물 저수조 등 별도의 3단계 정수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적수현상은 보이지 않고 있다. 공항 관계자는 “만약을 대비해 공항 내 시설과 일부 유치원의 수돗물을 채수해 수질검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