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산시는 지역화폐인 안산사랑상품권 다온(多溫) 판매액이 발행 두 달여 만에 50억 원을 돌파했다고 5일 발표했다. 확보된 가맹점도 1만여 곳을 넘겨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를 기록하는 등 성공적으로 정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온은 지난 4월 발행 이후 이달 3일 기준 총 판매액이 537000만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30억원은 정책발행(청년수당 26억원·산후조리비 4억원), 지류식 판매액은 138000만원, 카드 판매액은 99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시가 지난달 31일까지 목표로 세웠던 판매액 40억원보다 13억원 이상을 초과한 것으로, 많은 가맹점이 빠른 시간에 확보된 것이 원동력으로 분석된다.

지난 3월 중순부터 시작된 가맹점 모집에는 3일 기준 1166곳의 업체가 참여했다. 안산시 전체 가맹점 대상 업체 37000여 곳의 30% 수준이다.

시는
가맹점 확보 외에도 NH농협과의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빠른 환전시스템이 구축된 것도 다온 정착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다온의 빠른 정착은 가맹점 확보에 큰 역할을 한 다온 서포터즈’의 역할이 컸다.

윤화섭 시장은 다온 지역화폐 판매액 50억 돌파는 시작에 불과하며, 판매량을 최대한 늘려 사용자와 소상공인 모두에게 혜택이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지역자금의 역외유출을 방지해 골목경제를 생생하게 살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관내 NH농협은행에서 지류식·카드식으로 구매가 가능한 다온은 이달 30일까지 발행 기념으로 10% 할인 가격으로 판매한다.

시는 올해 계획한 발행 규모 200억 원을 넘어도 예산을 확보해 발행량을 늘릴 방침이다. 안산=
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