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평택 포승지구에 오는 7월 스마트도시 조성 공사를 시작해 2020년 하반기 완공한다고 3일 발표했다. 황해경제청은 건설·정보통신 융합기술과 광대역통합정보통신망 등을 적용한 평택시 스마트통합관제센터와 실시간 연계해 원격으로 교통, 방범, 방재 등의 공공 서비스를 24시간 제공할 계획이다.

황해경제청은 포승지구 내 버스정류장 36개소에 교통정보안내전광판(VMS)을 설치해 버스 이용자의 교통 편의를 높이기로 했다. 주요 교차로 14개소에는 차량 소통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폐쇄회로TV(CCTV)를 설치한다. 범죄 등으로부터 주민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스마트 장치도 구축한다. 대로변과 단독주택 지역 등에 26대의 CCTV를 설치해 비상상황이 발생했을 때 스마트통합관제센터에 영상을 자동 전송하고 112, 119의 신속한 출동을 지원한다.

황성태 청장은 “앞으로 포승지구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경제특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평택=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