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의대회나 집회 없이 조용, "지역사회·정치권과 투쟁 이어나갈 것"
대우조선 노조, 현대重 법인분할 통과 반발…"실사 저지 총력"

현대중공업이 31일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법인분할(물적분할)을 의결하자 대우조선해양 노조도 반발하고 나섰다.

노조는 특히 이번 물적분할로 인해 대우조선 매각절차도 탄력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현대중이 노조의 극렬한 반발 속에 주총장을 긴급히 옮겨 물적분할을 통과시켰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 날 대우조선은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였다.

현대중 물적분할에 반대한다는 기존 입장은 그대로였으나 노조원 200여명이 주주총회 저지 점거 농성을 위해 울산으로 넘어가 관련 결의대회나 집회는 열리지 않았다.

노조 사무실도 혹시나 있을지 모를 현장 실사를 대비하기 위한 노조원 2∼3명만 있었을 뿐 텅 빈 상태나 마찬가지였다.

노조는 현대중 법인분할로 대우조선 매각에 속도가 붙을 가능성이 큰 만큼 눈앞에 닥친 현장 실사 저지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우조선지회 신태호 수석부지회장은 "이번 물적분할은 대우조선 매각을 본격화하려는 사전작업 성격도 있었다 판단하고 당사자 입장에서 현대중 노조와 함께 행동했다"며 "물적분할이 통과된 만큼 이제 대우조선 매각 속도도 빨라질 것으로 보고 현장 실사 저지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 노조, 현대重 법인분할 통과 반발…"실사 저지 총력"

이어 "울산처럼 지역사회나 정치권과 적극적으로 연대해 매각 저지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라며 "현대중 노조와 함께 추후 대응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노조원이 아닌 직원들도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히길 꺼렸으나 물적분할에 대해 부정적 입장인 것은 마찬가지였다.

한 직원은 "물적분할이 아니더라도 대우조선 매각절차는 진행되었겠으나 물적분할을 통해 그 속도가 더 빨라질 수 있다고 본다"며 "매각을 위한 시도가 본격화할 것으로 보고 다들 노심초사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우조선이 매각되면 직종이 겹치는 직원들 구조조정은 물론 하청업체도 줄도산할 가능성이 크다"며 "현대중은 고용 승계를 한다고 수차례 발표했지만 순진하게 그 얘기를 곧이곧대로 믿는 직원은 없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