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측, 경비업체 190명·안내요원 800명 확보…충돌 우려
현대중 농성장에 노동자들 속속 집결…경찰도 4000여명 배치



현대중공업 노조가 회사 법인분할(물적분할)에 반대해 점거 농성 중인 주주총회 예정 장소에 30일 민주노총 조합원 수천 명이 모이고 있다.

사측은 경비용력인력과 안내요원 등 1천명가량을 확보한 상태며, 경찰은 서울과 인천, 전남 등지에서 기동대 64개 중대를 배치해 노사 출동에 대비하고 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이날 오후 5시 농성장인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영남권 노동자대회를 연다.

이 대회에는 현대중공업과 인수 절차가 진행 중인 대우조선해양 노조 조합원 수백명이 거제에서 합류한다.

금속노조 최대 사업장인 현대자동차 노조 역시 확대 간부, 오전 근무조 현장조직위원, 희망 조합원 등 1천명이 참가하는 연대투쟁을 예고했다.

현재 농성장에는 1천여명이 집회를 이어가고 있어 다른 영남권 민주노총까지 합류하면 최소 4천명 이상 모일 것으로 예상한다.

민주노총은 최대 1만명 참여를 목표로 이번 대회를 준비했다.

각지에서 조합원들이 속속 모여들 것으로 알려지자 현대중공업과 계약한 경비업체는 인력 190명 현장 배치 허가를 경찰에 신청했으며, 사측은 이와 별도로 안내요원 800명가량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관리자들은 이미 2차례 농성장을 찾아가 법 테두리 안에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주총을 열겠다는 입장을 전달했고, 경찰에도 3차례 노조 퇴거 요청을 해 노사 간 충돌 양상이 고조되고 있다.

경찰은 대규모 충돌 사태에 대비해 기동대 경력을 기존 15개 중대 1천400명가량에서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64개 중대 4천200명으로 늘렸다.

서울·인천·충남·전남지방경찰청 등에서 기동대 경력을 지원했다.
현대중 농성장에 노동자들 속속 집결…경찰도 4000여명 배치

영남권 노동자대회가 열리면 농성 분위기가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한마음회관 앞 광장 공간은 현재 조합원들로 가득 찬 상태이며, 수천 명이 추가 합류하면 인근인 울산대학교 주변 도로까지 차지할 수밖에 없다.

민주노총은 대회와 촛불집회 등을 연달아 개최하고 1박 2일 일정으로 31일 주총까지 밤을 새우며 한마음회관을 봉쇄하겠다는 방침이다.

회사는 무조건 주총을 열겠다는 입장이어서 이날 오후부터 31일까지 충돌 긴장감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한다.

회사가 한마음회관에서 주총을 개최하려는 노력을 충분히 했다는 사실을 인정받기 위해서라도 탈환 시도는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노조는 당일 주총장 변경 가능성을 염두에 둬서 남구 울산대학교 앞에도 집회신고를 낸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