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대한민국 벤처 요람 만든다...스타트업 파크 유치 돌입

충청남도는 대한민국 제2의 벤처 붐을 주도하게 될 ‘스타트업 파크’ 유치전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모하는 ‘스타트업 파크’는 개방형 혁신 창업 거점으로 창업자와 투자자, 대학이 열린 공간에서 교류·협력하는 공간이다.

도는 KTX천안·아산역 유휴 공간을 활용한 ‘씨 스테이션(C-Station)’ 사업 계획을 세우고 테스크포스(TF)를 가동해 공모를 준비했다.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대학과 기업, 연구소, 유관기관 등 57곳을 협력기관으로 끌어들였다.

도는 기차역을 창업 공간으로 개조한 프랑스의 스테이션 에프(Station F)에서 착안해 아이디어만 있으면 누구나 창업에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개방형 혁신 창업 공간으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KTX천안아산역 주변 16만7438㎡에 국·도비를 포함해 32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충남도, 대한민국 벤처 요람 만든다...스타트업 파크 유치 돌입

1단계로 241억원을 들여 2·3층 2만2066㎡에 스타트업·커뮤니티·크리에이터·플레이존 등 4개 구역을 조성한다. 4개 구역에는 창업 입주실, 캠퍼스 플랫폼, 코워킹스페이스, 글로벌 스타트업 입주 사무실, 전문 제작업체 입주 공간, 디자인센터, 교육실, 다목적 문화시설, 헬스케어 시설, 창업카페, 회의실 등이 들어선다.

2단계 스타트업촌은 60억원을 투입해 역사 좌우 교량 내에 블록형 창업공간 144개를 만든다.
3단계는 19억원을 들여 교량 주변과 역사 인근 광장을 정비해 입주기업에게 쾌적하고 편리한 환경을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중기부는 서류 평가와 현장 확인을 거쳐 오는 6월 최종 사업 대상을 최종 선정한다.

양승조 지사는 “천안아산역은 중기부 선정 요건에 가장 부합하는 최적의 입지”라며 “충남의 미래 먹거리 발굴과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홍성=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