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과거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젝키 전멤버
강성훈 '외모저격' 논란
YG엔터, 성접대·탈세 의혹 속에 소속 가수 논란까지
이승훈/사진=한경DB

이승훈/사진=한경DB

위너 이승훈이 선배 가수 비투비 정일훈의 머리를 쳐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27일 이승훈은 정일훈이 DJ로 활약하는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 정일훈이 "방송을 마무리해달라"는 말에 종이로 그의 머리를 쳐 논란에 휩싸였다.

비판 여론이 커지자 이숭훈은 지난 27일 자신의 SNS에 "오늘 '아이돌 라디오' 진행 중 올라온 텐션에 재밌게 마무리를 하고자 정일훈 선배님의 머리를 친 점 정식으로 사과드린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보면서 마음 아파하셨을 멜로디(비투비 팬클럽)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앞으로 더욱 조심하는 위너 이승훈이 되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위너는 버닝썬으로 승리와 함께 의혹에 휩싸인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이다.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7일 MBC '스트레이트' 방송으로 수장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데 이어 위너 이승훈까지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비투비 정일훈/사진=한경DB

비투비 정일훈/사진=한경DB

더욱이 비투비와 YG엔터테인먼트의 악연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가 팬 기만 논란으로 해지했던 젝스키스 출신 강성훈이 팬들과 만남에서 비투비의 외모를 비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을 받기도 했다.

한편 위너는 지난 15일 새 미니앨범 'WE'로 컴백해 타이틀곡 '아예'로 활동 중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