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X, 처맞을래" 학폭 폭로자 카톡 공개에 주목받는 효린 졸업사진

가수 효린이 자신을 둘러싼 학교 폭력(이하 학폭) 의혹에 대해 입장이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논란이 시작된 것은 지난 25일. 학폭 의혹이 제기되자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는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면서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같은 날 오후 두번째 공식입장에서는 입장이 사뭇 달라졌다.

소속사 측은 "피해자라 주장하는 이의 일방적인 주장을 아무런 확인 절차 없이 보도한 언론에 심각한 유감의 뜻을 전한다"면서 "게시되었던 효린의 학폭이라 명명된 모든 게시글이 조금 전 아무런 예고 없이 삭제됐다. 불특정 다수에게 무분별하게 전파될 수 있는 무형의 공간에서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했다"면서 "효린은 자신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어진 보도에 따르면 효린은 A씨 측과 원만하게 해결을 했으며 법적 대응 또한 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해진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 "15년 전인 중학교 때 효린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효린에게 학폭을 당했다"면서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 등을 빼앗기고 온갖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효린이 가수가 됐다는 소리를 듣고 놀랐다. 다이렉트 메시지를 통해 사과하라고 장문의 글을 보냈지만 답장은 없었다"고 폭로 배경을 전했다. 아울러 그의 졸업앨범 사진을 공개했다.

학교 폭력 가해자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묻는 사회 분위기상 당사자간의 원만한 합의로 효린의 학폭 논란이 사그라들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