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학폭 논란, 양측 진실공방 가열
"명예훼손 강경 대응"vs"연락 없이 입장 변경"
효린 학폭 논란, 연예계 연일 떠들썩
효린 학폭 논란 /사진=한경DB

효린 학폭 논란 /사진=한경DB

가수 효린을 둘러싼 학교폭력 논란이 이틀째 계속되고 있다. 효린 측이 강경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는 추가로 폭로를 이어가 논란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5년 전 효린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의 글이 게재됐다.

A씨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면서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 등을 빼앗기고 온갖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효린이 가수가 됐다는 소리를 듣고 놀랐다. 다이렉트 메시지를 통해 사과하라고 장문의 글을 보냈지만 답장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는 지난 26일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면서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의 입장 발표 후 A씨는 "찾아오지 말라"며 "15년 만에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 눈빛을 면전에서 볼 자신이 없다. 연락을 해서 사과하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곧 모든 게시글을 삭제해 글을 작성한 목적에 의구심을 자아냈다.

이에 효린 측은 "불특정 다수에게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며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앞선 입장과는 다른 추가 입장을 전했다.

양측의 진실공방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곧바로 A씨로 추정되는 기사 댓글이 올라왔기 때문. A씨는 "기사가 뜨고 몇 시간 뒤 효린한테 SNS 메시지 답장이 왔다"면서 효린이 연락처를 물었으나 연락이 없고, 네이트 측에서는 자신의 아이피를 차단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나서 연락하자더니 연락 없이 고소하겠다고 입장을 변경했다"고 덧붙였다.

학교폭력 피해 폭로로 연예계가 연일 떠들썩하다. 학교폭력에 대한 대중들의 시선이 과거와 달리 날카로워지면서 가해 정황이 드러나면 이는 곧 활동 중단으로 이어지고 있다. 양측의 대립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는 효린의 학교폭력 논란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