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구하라 / 사진 = 한경닷컴

가수 구하라 / 사진 = 한경닷컴

걸그룹 카라 출신의 가수 구하라(28)씨가 26일 새벽 자살을 시도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구씨는 이날 0시 41분께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매니저 A씨에게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현재 구씨는 의식은 없고 호흡과 맥박은 정상으로 전해졌다.

A씨는 자택에 혼자 있던 구씨에게 수차례 연락을 취했으나 구씨가 전화를 받지 않자 자택으로 찾아가 쓰러져 있는 구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구조 당시 집 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다.

앞서 구하라는 최근 자신의 SNS에 “안녕”이라고 종이 위에 적어 놓은 두 글자로 자신의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특히 구하라는 “힘들어도 안 힘든 척, 아파도 안 아픈 척”, “한마디의 말로 사람을 살릴수도 죽일수도 있다”는 등의 글을 올려 주변의 걱정을 유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구하라는 “안녕”이라고 올렸던 게시글을 삭제했고, 24시간동안만 공개되는 스토리 기능에 “당신이 사랑하는 삶을 살아라, 당신이 사는 삶을 사랑하라”라는 글이 담긴 글을 추가로 게재해 자살 시도 배경이 무엇인지에 대한 주변의 궁금증을 증폭 시키고 있다.
가수 구하라 / 사진 = 한경닷컴

가수 구하라 / 사진 = 한경닷컴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