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학폭 피해자, 당한 사실 상세히 털어놔
잔나비 학폭 피해자, '네이트판' 글 확신
잔나비 소속사 '사실 여부' 확인中
잔나비 학교 폭력 논란 / 사진 = 학폭 주장의 글쓴이 SNS

잔나비 학교 폭력 논란 / 사진 = 학폭 주장의 글쓴이 SNS

잔나비 학폭(학교폭력) 논란이 일며 팬들이 충격에 빠지는가 하면 이와 관련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3일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잔나비 학교 폭력(이하 학폭) 발생에 대한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

이날 잔나비 학폭 피해자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한 한 당사자는 11년 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00고등학교' 재학 시절 겪은 일들을 비교적 상세하게 털어놨다.

글쓴이는 자신이 쓴 글이 모두 사실이라며 '지옥', '악몽' 등의 단어로 당시를 회상했다.

글쓴이는 "잔나비 음악을 좋아했다. 음악이 좋아 관심이 생겨 검색을 해보니 대부분의 멤버가 같은 분당 출신이더라. 우리 지역 출신의 밴드라니 나름 뿌듯했다. 하지만 멤버 한 명 한 명을 검색하다보니 설마 하는 생각이 들면서 손과 등에 식은땀이 흘렀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는 다른 친구들보다 말이 살짝 어눌해 괴롭힘 속에 학창시절을 보냈다.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내 사물함에 장난을 치는 건 기본이었다. 너(잔나비 학폭 당사자)와 그들(같은 반 학생들)의 웃음거리로 지냈다. 왜 나약한 나를 괴롭혔는지 정말 원망스럽다"며 과거 잔나비 멤버에 의해 학교폭력을 당했던 경험을 설명했다.
잔나비 학교 폭력 논란 / 사진 = 잔나비 인스타그램

잔나비 학교 폭력 논란 / 사진 = 잔나비 인스타그램

그는 "도저히 그 학교를 다닐 수가 없어 전학을 갔고, 정신치료도 받았다. 그런 사람이 만들고 연주하는 음악을 듣고 감동을 받았다는 것에 스스로가 한심해졌다"며 "당신이 장난삼아 던진 돌이 한 사람의 학창시절과 인생에 엄청난 아픔을 주고 트라우마를 만들었다는 것을 알면 좋겠다. 이번 기회에 이걸 뼈저리게 느끼고 경각심을 확실히 갖고 배웠으면 좋겠다. 훗날 본인의 자녀 혹은 가족에게 절대 그런 짓을 하지 못하도록 교육해 나 같은 사람이 다시는 나오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 이런 글을 쓰게 되었다"며 분노와 함께 글을 쓰게 된 목적을 밝혔다.

그는 글의 말미에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이제 남는 건 볼품없을, 부끄러운 자신만 남겠네"라며 잔나비의 히트곡 가사 일부를 언급했다.

이에 대해 잔나비 측 소속사는 "학폭 관련(해당 사안을) 내용은 처음 듣는 얘기다. 현재 확인 중”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현재 잔나비 학폭 관련 글은 각종 커뮤니티를 비롯해 소셜미디어를 통해 급속도로 퍼지며 '실검'까지 올라와 더 큰 파장이 예상된다.

게재 된 글의 사실여부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아 이에 대한 진실 여부에 주변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글쓴이가 지목한 학폭 관련 멤버는 2명으로 그가 졸업한 같은 고등학교 출신으로 알려졌다.

나무위키 등록 정보에 따르면 보컬 최정훈은 분당 출신으로 서현중학교, 야탑고등학교 출신이다. 김도형은 매송중학교, 이매고등학교(성지고등학교 전학), 유영현은 매송중학교와 이매고등학교, 장경준은 서현중학교, 분당중앙고등학교(성지고등학교 전학), 윤결은 함양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잔나비(최정훈, 유영현, 김도형, 장경준, 윤결)는 92년생 원숭이띠 동갑내기가 만든 록 밴드다. 스쿨밴드를 같이 했던 최정훈(보컬)·김도형(기타)·유영현(건반)으로 시작해 나중에 장경준(베이스)·윤결(드럼)이 합류해 활동을 이어 왔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