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오피스텔서 필로폰 함께 투약 혐의
박유천과 함께 필로폰 투약한 전 여자친구 황하나  /사진=연합뉴스

박유천과 함께 필로폰 투약한 전 여자친구 황하나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남양유업(422,500 +1.20%)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31) 씨를 추가 기소했다.

수원지검 강력부(박영빈 부장검사)는 24일 황 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황 씨는 지난 2∼3월 옛 연인이자 가수 겸 배우인 박유천(33) 씨와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서울 용산구 한남동 오피스텔 등에서 6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이에 앞서 지난해 9∼10월 박 씨가 살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오피스텔에서 박 씨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을 함께 투약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검찰은 지난 17일 박 씨에 대해도 같은 혐의로 기소했다. 두 사람이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한 법정에서 재판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