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시 신도시 예정지역인 경기도 하남시 교산지구 주민들이 개발에 반대하며 시 유관단체에서 일괄사퇴하는 등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3기신도시 예정지 하남 교산 반발 확산…통장 등 192명 일괄사퇴

교산지구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춘궁동의 통장협의회(9명), 주민자치위원회(26명), 방위협의회(30명), 새마을협의회(20명), 바르게살기협의회(27명), 지역사회보장협의체(19명), 체육회 (61명) 등 7개 유관단체 회원 192명 전원은 24일 시에 사퇴서를 냈다.

이들은 "정부의 개발사업으로 인해 조상 대대로 살아온 삶의 터전을 강제로 수용당할 위기에 처했다"며 "김상호 시장이 주민들의 사전동의 없이 정부와 협약을 해 화를 자초한 뒤 아무런 대책도 마련하지 않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김 시장이 자신의 영달을 위해 시민들을 고통 속에 몰아넣고 있는 만큼 더는 하남시정에 협조한다는 것은 춘궁동 주민들에게 어떠한 도움도 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해 사퇴에 이르게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교산지구 주민들은 지난 17일 하남시청 대회의실에서 예정된 국토교통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회를 무산시키기도 했다.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회는 교산 신도시 지구 지정을 위한 절차다.

시 관계자는 "유관단체 회원들의 사퇴서는 수리하지 않을 계획"이라며 "주민들과 교산 신도시 개발과 관련한 협의 과정을 충분히 거치겠다"고 말했다.

교산 신도시는 하남시 춘궁동, 교산동, 상·하사창동(3개 동의 행정동은 춘궁동), 천현동, 덕풍동, 신장동 일대 649만㎡ 규모로 2028년까지 3만2천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해당 지역의 원주민 2천586가구 4천843명이 이주 대상에 포함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