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선 정박용 밧줄 갑자기 터지며 군인 덮쳐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식 중 사고가 발생해 군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식 중 사고가 발생해 군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말리아 아덴만에서 돌아온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행사에서 사고가 발생해 해군 병장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24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 청해부대 최영함이 이날 귀항했다.
부두에는 최영함 장병 가족, 지인 수백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해부대 입항 환영행사가 열렸다. 이들은 6개월 동안 아덴만에서 임무를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온 참이었다.

환영식 행사가 진행 중이던 오전 10시 15분께 최영함 선수 쪽 갑판에서 홋줄(배가 정박하면 부두와 연결하는 밧줄)이 '펑' 하는 소리와 함께 터졌다.

부상자들은 행사장 주변에 있던 구급차로 군 병원과 민간 병원으로 이송됐다. 병장 1명이 얼굴을 심하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치료 중 사망했고 나머지 4명은 팔 등을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해군 관계자는 "홋줄이 갑자기 터지면서 '펑' 소리와 함께 병사들을 쳐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경위는 군 수사기관에서 확인하고 있다" 말했다.

일부 행사 참석자는 환자 이송 등 군의 대응이 늦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