全 지하철역 미세먼지 측정기
의료지원 등 복지에 3800억
서울시가 올해 추가경정예산으로 미세먼지 저감에 약 2700억원을 집중 투입한다. 서울시가 통상 7월 발표하는 추경예산을 상반기에 일찍 마련한 것은 10년 만에 처음이다. 서울시는 지난 4월 발표된 정부의 미세먼지 추경예산이 집행되는 대로 관련 예산을 투입해 미세먼지 저감에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2019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23일 발표했다. 추경예산 규모는 2조8657억원이다. 전체 예산 중 6732억원은 25개 자치구 추경재원으로 교부되고 3435억원은 교육청 전출금으로, 6183억원은 감채기금 적립금으로 활용된다. 실질적으로 서울시가 활용하는 재원은 1조372억원이다.

서울시는 이 금액 가운데 대기질 개선사업에 2775억원을 투입한다. 이 중 1094억원은 정부가 교부하는 추경예산에서 마련한다. 서울시는 현재 144개 역사에 설치된 미세먼지 자동측정기를 291개 전 역사로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폐차 지원과 저감장치 부착 등 노후경유차 저공해화 사업에도 905억원을 배분했다. 전기·수소차 보급 사업에도 총 548억원을 투입해 각각 2800대, 445대를 추가 지원한다.

복지사업에는 3813억원을 배정했다. 의료 급여와 기초생활수급자 급여로만 1995억원을 쓴다. 서울의료원에 들어서는 난임센터는 늦어도 8~9월께 장비와 전문직원을 갖춰 운영을 시작할 전망이다.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 사업도 대폭 확대된다. 서울시는 70세 이상 고령운전자가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하면 10만원이 담긴 교통카드를 주고 있다. 사업 대상자를 당초 1000명에서 7500명으로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