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배우 이성민에 '성민씨'
노브라 논란 이어 호칭 논란 불거져
설리 노브라 논란 이어 연예계 선배 호칭 논란

설리 노브라 논란 이어 연예계 선배 호칭 논란

F(X) 출신 배우 설리가 선배 배우 이성민을 '성민씨'라고 불러 반말 논란에 휩싸였다. 설리 팬들은 호소문을 내고 '성민씨'라는 호칭에 대한 불편함을 드러냈다.

지난 22일 설리는 '설리 갤러리' 측이 작성한 호소문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응? 많이 억울했어? 그랬구나 억울했구나"라고 비꼬았다.

이 팬덤은 호소문을 통해 "2005년 설리 아역 데뷔작 '서동요' 부터 '에프엑스', 현재까지 응원하고 지지해 온 팬덤"이라면서 "평소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유분방한 일상을 전하고 있기에 팬들도 소식을 접할 수 있어 언제나 고맙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한 가지 우려되는 부분은 팬으로서 너무나 걱정되는 마음에 간곡한 바람을 담아 호소문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설리 노브라 논란 이어 연예계 선배 호칭 논란

설리 노브라 논란 이어 연예계 선배 호칭 논란

이들은 "과거 영화 촬영 당시 인연을 맺은 연예계 대선배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씨'라는 호칭을 사용했다. 이전에도 같은 표현으로 논란이 일은 적이 있기에 더 이상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고 지적했다.

설리는 이 글을 캡쳐해 올리고 다음 사진에 '호소문'을 검색한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사진에서 호소문은 '본인의 억울한 마음이나 하소연을 글로 표현한 내용'이라고 쓰여있다. 설리는 팬들의 우려를 비꼰 것이나 다름 없다.

앞서 설리는 이성민과 만난 사진을 올리며 '지난날 성민씨랑'이라고 썼다.

이에 대한 지적이 일자 설리는 "난 의성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하기로 해서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씨, 의성씨로 정했다"며 "그리고 성민씨도, 정근씨, 해진씨, 철민씨, 성웅씨, 원해씨 모두 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다. 내가 알아서 하면 했지 발끈 하기는"이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설리는 논란이 일었던 이성민 외에도 많은 중견 남성 배우들을 '~씨'라고 부르고 있다고 밝혔다.
설리 노브라 논란 이어 연예계 선배 호칭 논란

설리 노브라 논란 이어 연예계 선배 호칭 논란

네티즌들은 "~씨라는 호칭은 나와 같거나 낮은 사람에게 쓰는 말", "이성민 팬도 볼 수 있는 오픈된 공간에서 그렇게 칭하는 것은 잘 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친한 선배들을 뭐라고 부르든 설리의 자유", "이런게 왜 논란인지 모르겠다", "이게 불편하면 본인이 꼰대인 듯" 등의 반응을 보이며 설리를 두둔했다.

설리는 호칭 논란 외에도 속옷을 미착용 한 채 거리를 활보하는 동영상을 올려 '노브라' 논란에 재차 휩싸였다.

그는 이번 뿐만이 아니라 사생활을 SNS에 업로드 하면서 수차례 노브라 상태로 사진이나 영상을 촬영해 논란이 일었다.

설리는 브래지어를 하지 않고 생활을 하면서 느낀 세상의 편견을 토로했다. 그는 "나 걱정해주는 거에요? 나는 걱정 안 해줘도 된다. 나는 괜찮다"라며 "시선 강간하는 사람이 더 싫다"고 소신을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