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운영자 2명 구속…34명 불구속 수사 중
성매매업소 2600곳 홍보…국내 최대 알선 사이트 적발

전국 성매매업소 2천600여곳을 홍보해주고 광고비 명목으로 금품을 받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지방경찰청은 22일 성매매 알선 사이트를 운영하며 성매매업소로부터 광고료를 받아 챙긴 혐의(성매매 알선 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인터넷 사이트 운영 총책 A(36)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게시판 관리자 등 34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씨 등은 2015년부터 3년간 일본에 서버를 두고 성매매업소를 홍보하는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전국 성매매업소 2천613곳에서 월 30만∼70만원의 광고료를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이렇게 챙긴 불법 광고료는 210억여원에 달했다.

또 성매매업소 정보를 얻기 위해 가입한 회원이 70만여명이고, 이 사이트에 게시된 성매매 후기가 21만4천여건에 달하는 등 국내 최대 규모 성매매 알선 사이트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들은 홈페이지 게시판을 행태별·지역별로 나누고 게시판마다 관리자인 '방장'을 따로 둬 관리했다.

A 씨는 게시판 방장에게 월급 형태로 성매매 무료 쿠폰을 지급했고, 핵심 운영자 5명에게는 명절 선물과 현금도 건넸다.

게시판 방장은 우수 성매매 후기 작성 회원에게 매달 성매매 무료쿠폰과 할인쿠폰을 지급하는 등 피라미드 형태로 조직이 운영된 것으로 드러났다.

성 매수자들은 쿠폰을 받기 위해 경쟁하듯 후기를 게시하거나 사이트에 올라온 성매매업소 후기와 연락처 등을 보고 업소를 이용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 씨 일당은 특히 경찰 조사를 피하려고 해당 사이트 주소를 50여 차례나 바꾸는 치밀함을 보였다.

경찰은 필리핀에 거주하는 서버 및 관리 담당 B(46) 씨를 강제송환하고 일본에 서버가 있는 사이트를 폐쇄하기 위해 국제 공조 수사를 요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이트 운영자뿐 아니라 성매매 후기 글을 올리기만 해도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