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 수원에서 확장 이전 개소식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1일 "여성이 주도하는 시대는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며 사회발전을 위해 여성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수원시 권선구 금곡동에서 열린 '재단법인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 경기센터' 확장·이전 개소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여성의 역할이 커질 것"이라며 "지금까지는 관행적으로 똑같은 능력을 갖춰도 남성을 우대하는 측면이 있었지만, 이제는 여성의 사회활동과 기업활동이 장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여성주도는 피할 수없는 시대흐름…여성기업인 지원"

경기도청 최초로 여성 부지사를 임명하고 고위직 공무원의 여성 비율을 늘리는 등의 민선 7기 성 평등 정책을 소개하며 "사회적, 경제적 영역에서 여성들이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는 도내 여성의 창업과 기업활동을 지원하는 거점기관으로 2000년 1월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에 557㎡ 규모로 설립됐으며 이날 금곡동에 742㎡ 규모로 확장·이전했다.

새 센터는 10개 보육실과 12명 공간의 공동실, 전시실, 회의실, 휴게실, 교육장 등 각종 시설을 갖추고 창업, 교육·연수, 판로 확보, 경영상담, 연구·조사 등을 지원한다.

현재 7개사가 입주를 확정했으며 3개 기업을 추가로 모집하고 있다.
이재명 "여성주도는 피할 수없는 시대흐름…여성기업인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