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 내 근로자 9명 대피…"인명 피해는 없어"
경기도 안성 공장서 아크릴산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오전 6시22분께 경기 안성시 삼죽면 덕산리 일대 SPS공장(불포화폴리에스테르 수지 제조업체)에서 아크릴산 누출사고가 일어났다.

소방당국은 지휘차 등 소방장비 18대와 소방인력 40명 및 화학구조대를 동원해 방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다행히 이번 누출사고에 따른 별다른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장 내 근로자 9명이 대피했다.

대피한 근로자들은 "에폭시와 메틸산 등 화학물질 혼합 중 원인미상의 반응으로 열과 연기가 발생한 것 같다"고 밝혔다. 근로자들을 상대로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과 피해면적을 조사하고 있다.

안성시는 이날 오전 7시50분께 시민들에게 안전에 유의하라는 재난 문자 메시지를 발송했다. 아크릴산은 부식성이 매우 강해 피부에 닿으면 심각한 화상을 일으킨다. 심지어 회복 불가능한 손상까지 입히는 치명적인 물질로 알려졌다.

또 아크릴산 증기를 호흡기관으로 통해 흡입한 경우에도 코나 목 등에 화상을 입을 수 있다. 증상으로는 졸음 두통 기침 호흡 곤란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