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동 여경 사건, "영상은 편집본" 해명
취객으로 보이는 남성 두 명과 남녀경찰이 몸싸움을 하는 모습.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취객으로 보이는 남성 두 명과 남녀경찰이 몸싸움을 하는 모습.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대림동 여경 사건이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며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주취자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여성 경찰관의 대응이 미숙했다는 지적에 대한 논쟁인 것.

17일 서울 구로경찰서는 '대림동 경찰관 폭행 사건 동영상 관련 사실은 이렇습니다'라는 제목으로 1분 59초 가량의 전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주취자를 제압하는 경찰관들의 모습이 드러났다. 이 영상을 보면 피의자 A 씨가 남경을 밀치자 여경이 남경 대신 피의자 B 씨를 무릎으로 눌러 체포했다.

경찰 측에 따르면 피의자 B 씨가 남경의 뺨을 때리자 남경이 즉시 제압했고 여경은 피의자 A 씨를 대응하다가 저항이 심해지자 증원을 요청했다.

A 씨가 여경을 밀치고 B 씨를 제압 중인 남경을 방해하자 남경은 A 씨를 제지했고, 여경은 A 씨를 눌러 제압한 뒤 이후 도착한 경찰관과 합동으로 이들을 검거했다.

이와 관련 구로경찰서 측은 "인터넷에 게재된 영상은 편집된 것"이라며 "경찰관들은 정당하게 업무를 처리했다. 여경의 대응이 소극적이었다고 볼 수 없다"고 해명했다.

특히 여경이 무전하는 상황에 관해선 "공무집행하는 경찰관에게 폭행을 가할 경우 '필요시 형사, 지역 경찰 등 지원요청'을 하는 현장 메뉴얼에 따라 지구대 다른 경찰관에게 지원요청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상은 지난 13일 오후 10시께 구로구 한 음식점 앞에서는 술값을 시비로 출동한 경찰관에게 욕하고 폭행을 한 혐의로 남성 2명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한 사건이다.

공개된 동영상에는 여경이 건물 안에 있는 듯한 일반 시민에게 "남자분 한 분 나오시라고요. 빨리빨리" 등의 도움을 요청한 장면이 담겨 있다. 또한 누군가가 "(수갑) 채워요?"라고 묻자 여경은 "채우세요, 빨리 채우세요"라고 답하는 음성도 포함돼 있다.

이와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여경이 피의자를 제대로 제압하지 못하고 무전으로 지원요청만 하는 등 '미숙한 대응이 어이없다'는 등 비난의 목소리가 한창이다.

네티즌들은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지 않나" "저건 요청이 아닌 명령인 듯" "시민한테 요청하는 건 좀 그렇지 않나", "그정도 능력도 안되면서 웬 경찰?" "여경은 치안조무사 노릇 밖에 안 되는데 왜 이렇게 많이 뽑는 건가요" "앞으로 치안 박살나겠다" "여경들 거의 내근직으로 몰고 남경들만 개고생할듯 빡세질 듯" 등의 반응이 올라왔다.

반면 "마녀사냥 그만 합시다" 등의 의견도 나오고 있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