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한 아파트서 장애인 투신…방에서 형 숨진 채 발견. 사진과 기사는 관계 없음.(사진=연합뉴스)

남원 한 아파트서 장애인 투신…방에서 형 숨진 채 발견. 사진과 기사는 관계 없음.(사진=연합뉴스)

전북 남원의 한 아파트에서 시각장애인이 투신했다. 방에서는 희소질환을 앓아온 형이 숨진 채 발견됐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7분께 시각장애인 A 씨가 남원시 한 아파트 12층에서 투신했다.

A씨의 투신 시도를 목격한 주민이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A씨는 소방당국이 설치한 에어매트 위로 몸을 던졌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신 전 A씨는 가족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말을 남긴 것으로 조사됐다.

방 안에서는 뼈가 물러지는 희소질환으로 투병 중이던 A씨의 형이 숨진 채 발견됐다. 형 시신에서 둔기나 흉기에 의한 훼손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두 명은 수년 전부터 이 아파트에서 함께 지냈고, A씨가 형 병시중을 도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