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여분간 기름 찌꺼기 기화돼 확산…주민들 악취·어지럼증 호소
한화토탈서 유증기 대량 유출…126명 병원 치료

충남 서산시 대산읍 한화토탈 공장에서 유증기가 대량 유출되는 사고가 났다.

유출된 유증기가 주변 마을로까지 퍼지면서 병원 치료를 받은 근로자와 주민이 120명을 넘어섰다.

17일 오후 1시 17분께부터 40여분 동안 한화토탈 공장 내 스틸렌모노머 공정 옥외 탱크에서 유증기가 유출됐다.

탱크에서 폭발하듯 빠져나온 유증기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공장은 물론 주변 마을로 악취가 번졌다.

한화토탈과 서산시청 등은 오후 10시 현재까지 어지럼증과 구토 증세 등으로 서산의료원과 중앙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거나 받는 중인 주민·근로자가 126명이라고 집계했다.

공장 주변 주민들은 사고 발생 8시간이 지난 오후 9시 이후에도 악취 등을 호소해 병원을 찾는 주민 등은 더 늘어날 수도 있다.
한화토탈서 유증기 대량 유출…126명 병원 치료

이날 사고는 탱크 온도가 상승하며 내부에 있던 기름 찌꺼기가 외부 공기 중으로 빠져나오면서 발생했다.

사고 직후 한화토탈 자체 대응팀이 탱크에 물을 뿌리며 온도를 낮춰 탱크가 폭발하지는 않았다.

탱크 온도가 내려가자 오후 2시께 유증기 유출도 멈췄다.

그 사이 어느 정도 양의 유증기가 유출됐는지 알 수 없다고 한화토탈 측은 밝혔다.

서산시는 주민들에게 '한화토탈에서 발생한 사고로 인하여 악취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주민 여러분은 가급적 외출을 삼가기 바란다'는 안내문자를 발송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탱크 내부 온도가 왜 올라갔는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화토탈서 유증기 대량 유출…126명 병원 치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