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부산 해양금융 컨벤션’ 개최
부산시-금융감독원, 웨스틴조선호텔에서...‘친환경 해양시장과 금융의 역할’을 주제로 진행
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을 해양금융도시로 도약시키겠다"

“해양금융이 부산에 꽃피울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합시다.“

부산시와 금융감독원 주최로 17일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친환경 해양시장과 금융의 역할’을 주제로 열린 ‘2019 부산 해양금융 컨벤션’에서 참가자들은 이같이 강조했다.

부산 해양금융 컨벤션은 해양산업 및 선박금융에 대한 글로벌 동향을 파악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해양·선박 특화 금융중심지로 선정된 부산에서 매년 개최되고 있다.올해 7회 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오거돈 부산시장, 윤석헌 금융감독원 원장을 비롯해 국·내외 금융회사, 조선·해운업계, 해양금융 관계기관, 학계, 연구기관 등 해양금융 전문가 300여명이 참석했다.

시는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해외금융기관들에게 부산의 해양금융기관 집적화·인프라 조성 현황, 유라시아 관문도시로서 해양금융중심지로 발전 잠재력 등을 소개했다.이를 바탕으로 해외금융기관 유치, 국·내외 해양금융 네트워크 구축 등을 추진해 부산국제금융센터(BIFC)를 명실상부한 아시아 대표 해양금융도시로 발전시켜나가기로 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이날 행사에서 “해양 환경규제의 영향으로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선박금융 신규수요를 정책금융만으로 모두 충족시키기는 어렵다”며 “민간이 주축이 돼 선박금융시스템을 정착시켜나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조선·해운업은 주기적인 호·불황의 반복으로 경기 역행적 투자가 필요한 산업이지만 과거 국내 금융기관들은 호황기에 대출을 확대하고 불황기에는 이를 축소하거나 조기상환을 요구함으로써 해운경기의 진폭을 확대한 측면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금감원도 은행 중심의 선박금융뿐 아니라 선박투자펀드 심사절차 효율화, 해양금융 특화채권 발행 지원 등 자본시장에서도 자금 조달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을 해양금융도시로 도약시키겠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 금융중심지 10주년이 되는 올해야말로 해양금융 중심지의 꽃을 피우는 원년이 되도록 노력하며, 국제적인 해양금융도시로 도약할 소프트웨어를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이어 그는 “세계 해양금융 허브도시를 향한 부산의 새로운 꿈과 도전에 전문가들의 협력과 조언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를 통해 내년부터 시행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SOx) 규제 등 친환경 규제에 대한 국내 선사들의 대응방안을 영국․독일․중국․싱가포르 등 글로벌 해운·선박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심도 있게 논의했다.

오전 세션에는 △제임스 프류 MSI 이사의 ‘해운시장 동향과 친환경 선박 수요’ △허윤 대우조선해양 기술기획부장의 ‘친환경 대응 조선업 현황과 전망’ △사이먼 네오 국제벙커산업협회(IBIA 싱가포르) 아시아지역 대표의 ‘국제해사기구 황산화물 규제 이후 선박 연료 전망과 시사점’을 발표했다.

오후 세션에는 △클라우스 슈미드버거 독일 선박금융기관(KfW IPEX-Bank) 부대표의 ‘유럽 선박금융 현황 및 전망’ △다니엘 시 중국 리스금융회사 팀장의 ‘중국 리스금융과의 협력방안’ △주상진 한국수출입은행 해양프로젝트금융 부장의 ‘한국 선박금융의 과제’란 주제로 발표가 이어졌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