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서거 10주기 앞둔 봉하마을 벌써 추모객 발길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을 일주일 앞둔 17일 김해 봉하마을에 벌써 추모객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경찰 등과 함께 봉하마을을 돌며 추도식 당일 동선을 확인했다.

또 추도식 당일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유족,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등 참석자가 많을 것으로 예상해 의전도 논의했다.

이날 20∼60대 다양한 연령의 시민이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재단 관계자는 방문자 수가 집계되지 않았지만, 추도식이 있는 5월에 방문자가 많다고 전했다.

묘역 앞 헌화대에는 노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수많은 국화꽃이 놓였다.
노무현 서거 10주기 앞둔 봉하마을 벌써 추모객 발길

세종시에서 가족과 함께 왔다는 50대 여성은 "10주기를 앞두고 시간을 내 방문했다"며 국화꽃을 놓은 뒤 고개 숙여 묵념했다.

부산에서 온 시각장애인 남정훈(54)씨는 "10주기 때 사람이 많고 정신이 없을 것 같아 미리 찾았다"며 "문재인 대통령 당선 후 노무현 정신이 이어지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모식은 '새로운 노무현'을 주제로 오는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