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민주노총 제공

한화토탈. 민주노총 제공

충남 서산 한화토탈 공장에서 대량으로 유증기가 유출됐다. 당국은 주민들에게 외출 자제를 권고했다.

17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7분께부터 한화토탈 공장 내 스틸렌 모노머 공정 대형 탱크에서 유증기가 분출되고 있다. 탱크 내 온도가 상승하면서 기름방울이 퍼지고 있다.

한화토탈 자체 소방대가 탱크에 물을 뿌리면서 온도를 낮추는 한편 소방 화학구조대와 군부대 지원인력이 현장으로 이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산시는 유증기 유출로 인한 악취가 인근 지역으로 퍼지자 안내 문자를 통해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서산시 관계자는 "유증기 유출로 악취가 많이 발생하고 있어 가급적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