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여주시는 2040년을 목표연도로 '하수도정비 기본계획(변경) 및 물재이용 관리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용역을 추진한다고 17일 발표했다.

하수도정비기본계획은 발생하수를 체계적으로 이송·처리하고 집중호우시 신속한 우수배제를 통해 침수를 예방하기 위한 하수도관련 최상위 행정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용역의 최종 낙찰 계약금액은 15억원으로 동명기술공단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하수도정비기본계획 용역은 내년
11월까지 용역을 추진된다. 이번에 변경할 기본계획은 2020년부터 2040년 까지 20년간 하수도 정비에 관한 기본방침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항으로 하수처리구역의 확대, 하수처리장 및 하수관로의 신·증설, 하수도정비사업의 실시순위에 관한 사항과 사업시행에 소요되는 비용의 산정 및 재원조달에 관한 사항 등이 포함 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이번 기본계획 변경을 통해서 변화된 지역여건과 각종 개발사업으로 증가하는 하수처리수요에 맞춰 하수도정비 기본계획을 재수립할 계획이다.

또 기후
변화에 따른 하수도 침수대응 방안과 자원절약을 위한 물 재이용 방안 등 내실 있는 하수도 기반시설 종합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여주=
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