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미세먼지 대책 갈 길 멀어…구청장 협조 필수"
서울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자치구마다 1곳씩 지정"

서울시는 소규모 미세먼지 배출시설이 밀집해 관리가 필요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자치구마다 한 곳씩 추천받아 지정하는 등 미세먼지 대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17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장·구청장 정책협의회에서 올해 3∼4곳 지정을 시작으로 25개 자치구에 1곳씩 집중관리구역을 정해 대기오염도 상시측정, 도로청소차 운영, 통학 차량의 친환경차 전환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미세먼지 대책이 확실한 효과를 드러내고 또 시민들이 이를 느낄 수 있게 하기까지는 갈 길이 멀다"며 "서울시 혼자 미세먼지와의 전쟁을 수행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시민 협력이 필요한 부분이 매우 많은데 시민과의 접점에서 행정을 펴는 구청장들의 노력이 없으면 불가능하다"며 "현장에서 느끼는 시민 반응, 구청이 할 수 있는 정책, 시가 해야 할 정책을 말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성 구로구청장은 "보조금 지급 대상인 소형 전기차를 타는데 에어컨과 헤드라이트를 켜면 주행거리가 100㎞ 정도에 불과하다"며 "주행거리가 긴 중형 전기차에도 보조금을 줬으면 한다"고 건의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대형 건설기계가 배출하는 미세먼지와 실내 공기 질 문제도 시가 철저하게 관리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미세먼지 없애려고 수소차를 타고 다니는데 수소차 연료 충전하러 일주일에 한 번씩 강북구 수유리에서 (서초구) 양재동까지 가야 한다"며 수소 충전소가 크게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박 시장은 또 "서울이 대한민국 수도로서 해야 할 과제가 많다"며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는데 사정이 어려운 것 같다.

저희가 약 15억 원어치 입장권을 사드려야 하는 것 같은데 구청장들이 같이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