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위기청소년 78만명…한명도 사각지대 두지 않겠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7일 "아동·청소년의 안전과 복지·교육은 국가의 책임"이라면서 "단 한 명의 아이도 사각지대에 두지 않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서울 용산구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지역사회 위기 청소년 지원 강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이렇게 밝혔다.

유 부총리는 "출산율 제고만큼이나 정부가 중히 여겨야 할 일이 있다면, 태어난 아이 한 명 한 명 모두 주어진 여건·환경과 관계없이 행복하고 건강하게 자라 꿈을 이루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청소년의 17.7% 수준인 약 78만명으로 추산되는 위기 청소년은 유사 서비스 간 연계 부족으로 사각지대와 무관심에 놓여 있었다"면서 "앞으로는 위기 청소년 보호 체계 중심이 지방자치단체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위기 청소년 보호에 사각지대가 없도록 촘촘한 연결체계를 만들고, 정부 부처의 정보망을 연계해 위기 청소년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위기를 예방하겠다"고 설명했다.

여성가족부와 교육부는 이날 위기 청소년 발굴 및 지원·관리 방안을 발표했다.

지자체 중심의 '청소년안전망팀' 신설,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및 위기 청소년 맞춤형 서비스 확대 등 방안이 담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