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 임지현 가짜아들 루머

'임블리' 임지현 가짜아들 루머

'곰팡이 호박즙 논란'으로 직격탄을 맞은 임블리 임지현 측이 세간에 언급된 루머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최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임블리' 임지현 상무의 남편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는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나온 것은 인정했고 26억원치를 환불했으나 초기 응대를 잘 못해 사건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임 상무는 "(호박즙에 대한)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고객이 불안하다고 하니 너무 죄송했고 빨리 해결해야 한다는 마음에 전체를 환불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것을 떠나 고객을 대했던 내 마음이 오해를 받는 것이 가장 힘들었다"면서 "만약 진짜 속이려고 했다면 못 버텼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임지현 상무는 "루머 때문에 미칠 것 같다"면서 "우리 아들이 가짜 아들이라는 말이 가장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임블리' 임지현 가짜아들 루머

'임블리' 임지현 가짜아들 루머

호박즙 뿐만 아니라 '임블리' 제품이 명품을 카피했다는 의혹도 있었다.

이에 대해 "명품을 잘 응용하면 트렌드에 맞는 것이고 아니면 표절이라고 한다"면서 "주의하겠다"고 해명했다.

쇼핑몰 '임블리'는 귀엽고 친근한 이미지의 임지현 상무의 유명세에 기대 연매출 1700억의 기록을 세우는 등 큰 성장을 해왔다. 하지만 '호박즙 곰팡이'에 이어 명품 카피 등 의혹에 휩싸이면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