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억원대 사기 혐의' MBG 회장, 여비서 성추행 추가기소

가짜 정보로 1200억원대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는 임동표 MBG 회장이 여비서 성추행 혐의로 추가 재판을 받게 됐다.

대전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윤진용 부장검사)는 임 씨를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고 17일 밝혔다.

임 씨는 2016년 12월부터 2017년 6월까지 해외 출장지 등에서 여성 수행비서 2명을 여러 차례에 걸쳐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대전고법은 최근 임 씨에게 접근해 여비서 성추행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해 거액의 금품을 뜯은 혐의(공갈)로 기소된 일당 2명에게 각각 징역 2년 6월과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이들은 2017년 10월 중순께 '여비서를 성추행한 사실을 언론에 알리겠다'고 임 회장을 협박해 22억원을 뜯어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