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향초 화재 300건 육박…99%가 부주의

최근 5년간 향초로 인한 화재가 300건 가까이 발생했고 이는 대부분 부주의 때문으로 나타났다.

17일 서울시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2014∼2018년 향초 화재는 해마다 각각 73건, 59건, 54건, 56건, 56건 발생해 총 298건, 연평균 59.6건이었다.

인명피해는 총 26명으로 사망 2명, 부상 24명으로 조사됐다.

발화 요인으로는 298건 중 '부주의'가 295건으로 99%를 차지했다.

공동주택과 단독주택 등 주택에서 75%인 223건이 발생했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타면서 향기가 나는 향초는 냄새 제거용으로 많이 쓰인다"며 "내화성능이 있고 열이 전달되지 않는 향초 받침을 사용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