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이어 진해 제2신항 확정
물류 연구개발센터 설치 추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제덕만으로 입지가 결정된 부산항 제2신항 조감도.  /경상남도 제공

경남 창원시 진해구 제덕만으로 입지가 결정된 부산항 제2신항 조감도. /경상남도 제공

부산항 제2신항 입지가 진해로 결정됨에 따라 경상남도가 동북아 물류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도는 진해 제2신항 유치로 기업의 물류 비용이 절감되고 항만과 물류, 건설, 제조, 스마트산업 등 도내 주요 산업의 동반 성장이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상남도는 도내 전역과 부산시 강서구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동북아 물류 연구개발(R&D)센터 설치 연구용역을 경남발전연구원이 수행한다고 16일 발표했다. 내년 5월까지 진행하는 이 용역을 통해 도는 한반도 평화시대 경남 물류산업 발전 방안, 동북아 물류 R&D센터 조성 방안, 융복합 스마트 물류단지 조성 방안, 동남권 국제 자유 물류도시 발전 방향 등을 모색한다.

경남 '동북아 물류허브' 시동건다

동북아 물류 플랫폼 구축을 위해 도는 ‘소프트웨어’ 역할을 담당할 동북아 항만물류 연구센터를 지난 3월 경남발전연구원 내 설치했다. 앞으로 부산항 신항 발전 마스터플랜 수립, 항만물류산업 효율화 방안 연구 등 신항과 관련한 정책 개발과 항만물류산업의 저변 확대를 위해 도민을 대상으로 한 교육과 포럼, 세미나 등을 열 예정이다.

대형 항만(제2신항)이 2040년을 목표로 진해에 건설됨에 따라 이를 지원할 대규모 물류단지가 필요하다고 보고 동북아 물류 R&D 거점 조성 연구도 경남발전연구원에서 추진 중이다. 연구 결과가 나오면 경남 물류산업 발전 방안, 동북아 물류 R&D센터 조성 방안, 동남권 국제 물류도시 추진 방향 등 주로 동북아 물류 플랫폼 기반 구축을 위한 ‘하드웨어’ 분야를 연구하게 된다. 물류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경남에 최적화된 물류체계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도는 국내외 글로벌 물류 제조기업을 유치하고, 투자 활성화를 위해 신항 서컨테이너 부지 인근을 자유무역지역으로 확대 지정하도록 해양수산부에 요청했다. 해수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 기관 협의를 거치면 올해 안에 자유무역지역 확대 지정 고시가 가능할 것으로 도는 판단하고 있다.

‘동북아 물류 플랫폼 구축’은 한반도 대륙의 끝이자 해양의 시작점인 경남의 지정학적 이점을 활용해 남북한 철도와 유라시아 복합물류망, 북극항로 등 초광역 복합물류망을 연결하는 물류 전진기지를 육성하는 프로젝트다. 물류산업의 부가가치를 경남으로 흡수하는 것이 핵심으로, 김경수 경남지사의 핵심 공약이기도 하다.

백승섭 도 해양수산국장은 “부산항 제2신항이 창원(진해)으로 입지가 결정돼 동북아 물류 플랫폼 구축의 가장 중요한 토대가 마련됐다”며 “이 토대 위에 항만물류산업이 경남에 잘 안착돼 새로운 물류 비즈니스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2신항 규모는 컨테이너 부두 17선석, 피더 4선석 등 21선석 규모다. 사업이 완료되는 2040년에는 현재 운영되는 부두를 포함해 부산항신항 전체 규모가 57선석으로 늘어난다. 경상남도는 제2신항 건설에 따른 직간접 경제효과를 29조원, 고용 창출은 19만6000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